노엘은 정말 완소 영입이네요!

  • 0/166
  • 2018.11.09 [금]
올해 널렌스 노엘이 OKC에서 기회를 노리겠다는 결정 했을때 매우 고마웠(?)습니다. 베테랑이나 우승을 노릴만 한 선수나, 다른 기회의 장을 노리는 선수들이 OKC를 잘 선택하질 않던데(애초에 가능성 낮다고 봤지만 웨이드도 혹시?라는 기대를 작년 초에 살짝 하기도 했더랬죠) 부상 문제도 있고 멘탈? 부분도 이야기가 있었던 듯 하지만 와준 것만으로도 좋았습니다. 어쨌든 건강히 아담스 백업 역할을 해준다면 가능한 최선의 선택이라 생각하기도 했구요.

개막 후에 모습은 제 기대보다 훨씬 좋네요(기대가 너무 낮았던 걸까요..).
생각보다 손도 빠른데 오늘 경기 인상적인 디플렉션도 종종 보여주는게 정말 좋은 영입이라는게 다시한번 느껴집니다.

벌써부터 내년 걱정 하면 안되지만 어떻게든 댈러스에서 실패했던 만족스러운 계약 따낼 수 잇겠지요...? 그렇다면 OKC에서 붙들기 힘들겠지만 시즌 초반 활약해주는 모습 너무 좋습니다
님의 자유에 등록된 다른글
노엘은 백업 나오기엔 아까운 재능이죠..주전으로 플레잉타임 보장 받으면 디펜시브팀은 들거같아요..좀더가면 디포이도 받을수 있는 재능이라고 봅니다

2018.11.09 [금]
댈러스 있을 때 열심히 좀 하지 그랬냐

2018.11.09 [금]
멘탈문제가 있어서 그렇지 수비력하난 정말 좋은 선수입니다

2018.11.09 [금]
빅맨이 크리스폴 상대로 디플렉션 해내는것 자체가 트렌드에 맞는 수비수라는거!

2018.11.09 [금]
남아줘~~~~

2018.11.09 [금]
게시판
제목 글쓴이 등록일
포인트 + 2
2019.04.13 [토]
홈깡패들 + 1
2019.04.11 [목]
하든 MVP + 3
2019.04.11 [목]
NBA의 벽이 얼마나 높은지 시즌 막판에 잘 드러나는 것 같습니다 + 2
2019.04.11 [목]
그레이슨앨런 40득이네요 + 2
2019.04.11 [목]
포틀 썬더는 어디가 배당 정배일까요..? + 2
2019.04.11 [목]
이번 플옵 토론토 기대되지 않으신가요? + 3
2019.04.11 [목]
궁금한게 있는데 + 1
2019.04.11 [목]
노비츠키가 떠나니 너무 공허하네요
2019.04.11 [목]
염원하던 폴조지의 25+ 득점을 본 시즌이 되었네요... + 3
2019.04.11 [목]
유타가 이길거라 생각합니다!! + 2
2019.04.11 [목]
가장 극적인 하위시드팀의 선전
2019.04.11 [목]
마지막 한 사람
2019.04.11 [목]
휴스턴과 유타 사이에 상성이라는게 있나요? + 5
2019.04.11 [목]
르브론은 어떻게 은퇴 할까요? + 1
2019.04.11 [목]
샌안 이제 준비는 잘마친것같습니다. + 3
2019.04.11 [목]
크라우더에서 하든 막는 방법을 알려주는 베벌리 + 6
2019.04.11 [목]
멤피팬으로 돌려 보는 희망사항들. + 2
2019.04.11 [목]
하든이랑 친한선수가..
2019.04.11 [목]
okc가 제일 기대됩니다 + 7
2019.04.11 [목]